연예뉴스

“시부모 ‘자고 간다’는 말에 소리지른 아내” [사연뉴스]

작성자 정보

컨텐츠 정보

본문

1123632719_G6jt4Jv2_5cc3499b048c670e14f7b11c6cdcf77d36e97bae.jpg

설 연휴, 잘 보내셨나요. 명절이 마냥 즐겁기만 했던 분들은 아마 많지 않을 겁니다. 가족 간 크고작은 다툼을 빚은 가정도 있었을 테죠. 명절은 부부싸움이 꽤 자주 일어나는 시기로 꼽히니까요.

재혼 결혼정보회사 온리유와 결혼정보업체 비에나래가 지난 9~14일 전국 황혼·재혼 희망 이혼 남녀 536명(남녀 각각 26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남녀 응답자의 36.0%가 전 배우자와의 결혼생활 중 갈등이 가장 빈번하게 발생한 때를 ‘명절’로 꼽았습니다.

명절 다툼 이유로는 남성 응답자의 32.1%가 ‘양가 체류 시간’을 꼽았습니다. ‘처가 가족 구성원과의 불편한 관계’(27.2%) ‘처가 방문 여부’(21.3%) ‘처부모용 선물 준비’(11.2%) 등도 거론됐죠. 반면 여성 응답자들은 ‘차례 준비 역할 분담’(34.3%)을 1순위로 지목했고, ‘양가 체류 시간’(25.0%)‘시가 가족 구성원과의 불편한 관계’(18.3%) ‘시가 방문 여부’(14.6%)가 그 뒤를 이었습니다.

이런 가운데 시부모의 체류 시간으로 인해 갈등을 빚었다는 한 부부의 사연이 온라인에 전해졌습니다. 대전에 사는 남성 A씨는 설 당일인 지난 22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 명절을 맞아 부모님이 집에서 하루 자고 간다고 말한 이후 아내와 다툰 일에 대해 털어놨습니다.

사연에 따르면 서울에 사는 A씨의 부모가 “갑작스럽게 대전에 가게 됐다”며 아들 내외를 만나러 가겠다고 하루 전날 연락을 해왔습니다. A씨는 아내에게 “부모님이 집에서 하루 자고 가실 수도 있다”고 말했죠. 아내의 반응은 싸늘했습니다. “절대 안 된다”며 버럭 소리를 질렀다는군요.

A씨는 “시부모가 하루 자는 게 잘못된 일이냐”며 “저는 장인어른, 장모님이 우리집에서 자고 간다고 하셔도 상관없을 것”이라고 서운해했습니다. 이어 “대전 집은 저희 부모님이 도와주셔서 마련한 집”이라면서 “(아내와) 이혼하고 싶다”고 토로했습니다.

해당 사연은 800여개의 댓글이 달리며 크게 주목받았습니다. 다만 사연을 바라보는 네티즌들의 의견은 팽팽하게 갈렸는데요.

일부는 “명절에 시댁에 가는 게 아니라 오히려 시부모가 온다는데 고마운 것 아닌가” “아내 친정 부모가 와서 잔다고 해도 소리를 질렀을까”라며 A씨에게 동조했습니다. “집을 살 때 시댁에서 도와주기까지 했다는데, 아내가 너무했다”는 반응도 있었고요.

반면 아내의 입장을 이해한다는 의견도 있었습니다. 시부모의 방문을 하루 전에 통보하는 건 아내에 대한 배려가 부족했다는 거죠. “며칠 여유를 두고 미리 말했어야 집 정리도 하고 장도 봐놓지 않았겠나” “시부모의 갑작스러운 방문은 아내에게 큰 부담이었을 거다. 친정 부모가 오실 경우 남편에게는 이런 부담이 없다”는 등의 반응이 이어졌습니다.

또 “아파트 ‘우리 부모님이 해주셨다’는 건 아무 상관 없는 일이다. 아들 사는 집이라고 해준 건데 왜 며느리가 일방적으로 받들어야 하느냐”는 지적도 있었죠.

섣부른 참견은 금물이라며 말을 아끼는 이들도 적지 않았습니다. 사건의 전후 사정이나 평소 시부모와 아내의 관계, 부부의 갈등 여부 등 A씨 집안 상황을 정확히 알지 못하는 상황에 단편만 보고 판단하는 것은 옳지 않다는 겁니다.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쉽지 않은 문제입니다. 제3자가 가장 끼어들기 어려운 것이 부부 사이의 문제일 테니까요. 다만 어떤 갈등 상황에서든 상대의 입장에서 생각하는 배려와 포용의 마음이 중요해 보입니다.

[사연뉴스]는 국민일보 기자들이 온·오프라인에서 접하는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독자 여러분과 공유하는 코너입니다. 살아 있는 이야기는 한 자리에 머물지 않습니다. 더 풍성하게 살이 붙고 전혀 다른 이야기로 반전하기도 합니다. 그런 사연의 흐름도 추적해 [사연뉴스 그후]에서 알려드리겠습니다. [사연뉴스]는 여러분의 사연을 기다립니다.


권남영 기자 [email protected]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8,105 / 1 Page
‘수어 번역기’ 나오나… 국어-수어 자동통역 기술 지원
등록일 02.06 조회 0 추천 0 비추천 0

문화체육관광부가 AI를 활용한 한국어-수어 자동통역 기술을 지원한다. 또 수어 교육과 사용 환경 개선을 위해 수어 교육기관을 17곳까지 늘리고 …

경찰차로 ‘쿵쿵’…부산에 멧돼지 출몰해 1마리 사살[영상]
등록일 02.06 조회 0 추천 0 비추천 0

멧돼지 3마리가 부산 도심에 나타났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1마리를 사살했지만, 2마리는 추격 끝에 놓쳤다.6일 부산진경찰서에 따르면 5일 오후 …

서울노인이 생각하는 기준 연령은 ‘72.6세’…서울시, 무임승차 연령 상향 드라이브
등록일 02.06 조회 0 추천 0 비추천 0

서울시 거주 만 65세 이상 노인들은 평균 72.6세 이상을 노인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노인들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도 기준 연령이 …

SM ‘이수만 퇴진’ 두고 내분…김민종 “일방적 발표” 반발
등록일 02.06 조회 0 추천 0 비추천 0

K팝 시장의 초석을 다진 국내 대표 기획사 SM엔터테인먼트가 내분에 휩싸였다. 글로벌 경쟁에서 뒤쳐지지 않기 위해선 과감한 체질개선이 필요하다는…

임시완, 2024 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 홍보대사 위촉
등록일 02.06 조회 0 추천 0 비추천 0

배우 임시완이 2024년 부산세계탁구선수권 대회의 홍보대사에 위촉됐다.부산시와 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는 6일 서울 마포구 세아타워에서 …

4곳뿐인 수화 교육기관, 17곳으로 확대… 수어 통역 지원도 연 2000회로
등록일 02.06 조회 0 추천 0 비추천 0

정부가 수어를 배울 수 있는 교육기관을 현재 네 곳에서 2027년까지 17곳으로 늘려 전국 광역시와 도에서 1곳씩 운영되도록 한다. 수어통역 지…

BTS 3년 연속 그래미 수상 불발… 남은 건 ‘앨범’ 본상
등록일 02.06 조회 0 추천 0 비추천 0

K팝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제65회 그래미 어워즈 수상이 불발됐다.BTS는 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크립토닷컴 아레나…

[포착] “콜록, 콜록 숨막혀”…수도권 뒤덮은 미세먼지
등록일 02.06 조회 0 추천 0 비추천 0

한국환경공단은 6일 오전 11시를 기해 경기도 북부 8개 시·군에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됐다고 밝혔다.초미세먼지 주의보가 내려진 지역은 고양·…

비욘세 31번째 ‘그라모폰’… 그래미 최다 수상 타이
등록일 02.06 조회 0 추천 0 비추천 0

미국 팝스타 비욘세(42)가 ‘그라모폰’(그래미 어워즈 트로피)을 31개로 늘렸다. 제65회 그래미 어워즈에서 3개 부문을 석권해 통산 최다 수…

뇌졸중 발병 ‘첫 해’ 잘 살펴야…우울증 위험 5배↑
등록일 02.06 조회 0 추천 0 비추천 0

뇌졸중이 발병한 첫 해에 우울증에 걸릴 위험이 가장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런 경향은 중증 후유장애를 겪거나 65세 미만·남성에서 두드러지…

한화리조트, 아이 취향 저격 ‘펀 키즈 월드’ 패키지 출시
등록일 02.06 조회 0 추천 0 비추천 0

한화호텔앤드리조트가 운영하는 한화리조트는 아이들이 마음껏 뛰어놀기 적합한 ‘펀 키즈 월드(Fun Kids World)’ 패키지를 오는 28일까지…

‘대한민국 구석구석’ 누빌 SNS 기자단 모여라
등록일 02.06 조회 0 추천 0 비추천 0

한국관광공사는 2023년 국내 여행지를 취재·홍보하는 SNS 기자단 ‘트래블리더’와 ‘다님’을 6일부터 모집한다.‘트래블리더’는 올해 15년째를…

직원이 갈비탕 쏟아놓고 ‘손님 잘못’…“1800만원 배상”
등록일 02.06 조회 0 추천 0 비추천 0

뜨거운 갈비탕을 쏟아 손님을 다치게 한 음식점 측이 배상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으나 패소했다.6일 울산지법 민사항소2부(부장판사 이준영)는 손님 …

‘특가 핫딜’ 육회 사먹고 수십명 설사·구토…“판매 중단”
등록일 02.06 조회 0 추천 0 비추천 0

온라인 쇼핑몰에서 특가로 판매한 육회를 먹고 최소 수십 명이 복통과 설사 등 식중독 의심 증상을 호소해 제조업체 측이 조사에 나섰다.피해 글은 …

‘아르브뤼’ 전시장 찾은 김건희 여사 “작품성 아주 좋아”
등록일 02.06 조회 0 추천 0 비추천 0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지난 3일 본보 주최 제1회 아르브뤼미술상 공모전 수상 작가들의 작품전이 열리고 있는 서울 종로구 인사동 KC…

팬데믹 이후 헨델 음악으로 돌아온 피아니스트 조성진
등록일 02.06 조회 0 추천 0 비추천 0

“코로나19 팬데믹 직후 공연 일정이 모두 취소돼 집에서만 보내야만 했을 때 많이 불안했어요. 그때 다양한 악보를 쳐보며 시간을 보냈는데, 특히…

커뮤니티 게시판


인갤러 톡


최근글


멤버 경험치 랭킹 - 월 1등 5만포 지급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