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뉴스

꿈의 무대 롤드컵, 이번엔 멕시고·미국 대도시서 열린다

컨텐츠 정보

본문

2022092221160942958_1663848969_0924264711.jpg
‘리그 오브 레전드(LoL)’ e스포츠의 꽃인 ‘LoL 월드 챔피언십’이 오는 30일 개막한다.

LoL 월드 챔피언십은 e스포츠 업계에서 축구의 ‘FIFA 월드컵’과 비슷한 위상을 지녀 ‘롤드컵’으로도 불린다. 전 세계 LoL 프로게임단 중 1년 동안 우수한 성적을 거둔 24개 팀만이 참가한다. 코로나19 팬데믹으부터 어느 정도 숨통이 트인 올해는 멕시코와 미국의 대도시를 순회하는 방식으로 약 1달 동안 열릴 전망이다. 지난 2년 동안은 아이슬란드와 중국에서 소규모로 개최됐다.

롤드컵은 e스포츠 전 종목을 통틀어 가장 높은 위상을 지닌 대회다. 동시에 가장 많은 화제를 모은다. 그해의 세계 챔피언을 가리는 자리이므로 프로게이머들에겐 ‘꿈의 무대’로 꼽힌다. 상금 규모는 수십억원에 달한다. 시청자들이 게임 내 재화를 구매하면 일정 금액이 대회 상금으로 활용되는 크라우드 펀딩 구조를 채택했다.

대회는 오는 30일 멕시코 멕시코시티에서 최종예선 격인 플레이-인 스테이지부터 시작한다. 첫 본선 격인 그룹 스테이지와 8강전은 미국 뉴욕에서 열린다. 미국 내 스포츠의 성지로 불리는 ‘매디슨 스퀘어 가든’ 경기장을 활용할 예정이다. 4강전은 애틀랜타, 결승전은 샌프란시스코에서 개최한다.

2022092221161042959_1663848970_0924264711.jpg

한국에서는 젠지, T1, 담원 기아, DRX 등 4개 프로게임단이 대표로 롤드컵에 참가한다. 젠지와 T1은 올해 국내 대회에서 한 번씩 우승을 차지하는 등 꾸준히 우수한 성적을 기록해 롤드컵 진출 자격을 얻었다. 담원 기아와 DRX는 이달 초 ‘패자부활전’ 격인 지역대표 선발전에서 경쟁자들을 꺾었다.

젠지는 지난달 말 국내 대회 여름 시즌에 T1을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젠지 소속 선수 ‘쵸비’ 정지훈(21)은 4년 연속 롤드컵 출전을 앞뒀다. 경쟁이 치열해 먹이사슬이 자주 뒤틀리는 e스포츠 업계에서는 흔치 않은 기록이다. 그는 이달 중순 본보와의 인터뷰에서 “올해 젠지는 우승 후보로 꼽혀도 이상하지 않다”며 좋은 성적을 자신했다.

담원 기아 ‘쇼메이커’ 허수(22) 역시 4년 연속 롤드컵 무대를 밟는다. 담원 기아는 4강 진출이 올해 국내 대회 최고 성적이지만, 재작년 롤드컵에서 정상에 오른 바 있어 ‘고점(高點)이 높은 팀’으로 꼽힌다. 그는 “근거 없는 자신감이라고 볼 수도 있겠지만, 올해 롤드컵에서 잘할 자신이 있다”며 선전을 예고했다.

T1의 ‘페이커’ 이상혁(26)과 ‘데프트’ 김혁규(25) 역시 “최선을 다하고 오겠다”는 각오다. 1996년생인 두 선수는 선수 생명이 짧은 e스포츠 업계에서 최고참으로 통한다. 이번 대회에서 이상혁은 생애 네 번째 우승에, 김혁규는 첫 우승에 도전한다.

2022092221160942957_1663848969_0924264711.jpg

해외팀 소속으로 롤드컵을 노크하는 한국인 선수들도 있다. 일본과 중국, 호주, 북미, 남미 등 다양한 지역에서 활동하는 한국인 선수들이 롤드컵 우승에 도전한다.

가장 많은 기대를 모으는 건 중국 리그에서 활동 중인 ‘카나비’ 서진혁(21)과 ‘바이퍼’ 박도현(21)이다. 박도현은 지난해 롤드컵 우승 트로피의 주인이기도 하다.

북미에서 데뷔한 신인 ‘버서커’ 김민철(19)은 곧바로 지역 대회 우승을 차지해 ‘아메리칸 드림’을 이뤘다. 그는 “데뷔 첫해 롤드컵에 나서는 만큼 후회 없는 경기를 하고 싶다. 최선을 다하되, 설령 지더라도 배워가는 것이 있었으면 한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유럽 리그로 이적한 뒤 전성기를 맞은 ‘말랑’ 김근성(22)은 세간의 저평가를 이겨내겠다는 생각으로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유럽 리그가 다른 강세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부족하다는 평가가 많다”며 “열심히 준비해서 다른 강호들을 이겨보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윤민섭 기자 [email protected]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0,738 / 1 Page
1위 싸움 안 끝났다…LG 김민성, SSG에 역전 그랜드슬램

프로야구 2위 LG트윈스가 10회 연장 승부 끝에 김민성의 만루홈런으로 선두 SSG를 꺾었다. LG는 시즌 마지막 맞대결에서 SSG를 상대로 극…

女배구 대표팀, 세계선수권 첫판서 도미니카에 완패

한국 여자 배구대표팀이 2022 국제배구연맹(FIVB) 세계선수권대회 첫 경기에서 도미니카공화국에 완패했다.세사르 에르난데스 곤살레스 감독이 이…

‘숨은 보석 찾기’ LCK AS 트라이아웃 개최

아마추어 중에서 ‘숨은 보석’을 찾는 e스포츠 트라이아웃이 진행 중이다.한국e스포츠협회(KeSPA)는 24일 서울 종로구 라이엇 PC방에서 ‘2…

전국생활체육대축전 태권도경기, 1위는 ‘부산’

부산시가 경기도 가평군에서 개최한 ‘2022 전국생활체육대축전’ 태권도 종목에서 종합우승을 차지했다.부산시 태권도협회(회장 김상진)는 23일 한…

프로야구 LG 28년 만에 시즌 80승 고지…2위 매직넘버 4

프로야구 LG 트윈스가 28년 만에 시즌 80승 고지를 밟았다.LG는 2위 자력 확정에 필요한 매직 넘버를 4로 줄였다.LG는 23일 서울 잠실…

손흥민 프리킥 또 터졌다…한국, 평가전서 아쉬운 무승부

2022 카타르 월드컵을 앞둔 한국 축구 대표팀이 코스타리카와의 대결에서 2-2로 비겼다. 후반 1-2로 끌려가는 상황에서 손흥민이 프리킥 동점…

젠지, 롤드컵서도 신지드 꺼낼까

뉴욕에서도 젠지의 조커 카드를 볼 수 있을까?신지드는 올해 젠지가 쏠쏠하게 활용한 깜짝 픽이었다. 지난달 ‘2022 LoL 챔피언스 코리아(LC…

물리·경제적 제약 없는 게임… 장애인에겐 여전히 ‘큰 문턱’

게임은 신체적·물리적·경제적 제약에서 상대적으로 자유로운 특징이 있어 장애인의 e스포츠 참여는 늘고 있다. 전국 특수학교를 대상으로 한 2019…

꿈의 무대 롤드컵, 이번엔 멕시고·미국 대도시서 열린다

‘리그 오브 레전드(LoL)’ e스포츠의 꽃인 ‘LoL 월드 챔피언십’이 오는 30일 개막한다.LoL 월드 챔피언십은 e스포츠 업계에서 축구의 …

KBO, 한국계 빅리거들에 WBC 대표팀 영입 타진

한국야구위원회(KBO)가 내년 3월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을 앞두고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 뛰는 한국계 빅리거들을 만나 한국 국…

‘나폴리 철벽’ 김민재, 유럽 5대리그 ‘시즌 베스트 11’

한국 ‘괴물 수비수’ 김민재가 축구 전문 통계사이트가 선정한 유럽 5대 리그 2022-2023 시즌 베스트 11에 선정됐다.김민재는 22일(한국…

벤투호, 코스타리카 ‘모의고사’… ‘월드컵 플랜A’ 정답 찾는다

태극전사들이 2022 카타르월드컵의 최종 시험대인 9월 A매치에서 국민들에게 ‘믿음’을 줄 수 있을까.한국 남자 축구 국가대표팀은 23일 오후 …

일곱 번째 도전, 가장 뜨겁게 춤추리

22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롤드컵 참가팀 기자회견을 마친 뒤 마포구에 있는 DRX 연습실로 이동해 ‘데프트’ 김혁규를 다시 만났다. …

‘황제 페더러’의 ‘마지막 춤사위’… 나달과 함께

은퇴를 선언한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41·스위스)의 현역 마지막 경기는 선수 시절 내내 라이벌 관계를 이어온 라파엘 나달(36·스페인)과…

양대인 “T1·GEN, 롤드컵서는 꼭 이기고 싶다”

담원 기아 선수단이 징동 게이밍·G2 e스포츠와 롤드컵에서 재회하는 소감을 밝혔다.22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2022 LoL 월드 …

[전체 채팅] e스포츠, 스포츠 산업적 접근이 필요한 이유

비영어권 드라마 최초로 ‘오징어 게임’의 주연 이정재가 TV방송 부문 최고 권위의 에미상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면서 다시 ‘오겜’ 신드롬이다.정부는…

커뮤니티 게시판


인갤러 톡


최근글


멤버 경험치 랭킹 - 월 1등 5만포 지급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