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뉴스

압박·활동량 앞세운 한국, 난적 우루과이와 무승부

컨텐츠 정보

본문

2022112423533417090_1669301614_0017708037.jpg

강력한 전방 압박과 왕성한 활동량을 앞세운 한국이 골대를 두 번 맞춘 우루과이와 무승부를 거두며 산뜻하게 월드컵 첫 발을 뗐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24일(한국시간) 오후 10시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H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우루과이와 0대 0으로 비겼다.

한국은 전반부터 상대 최후방 수비라인까지 전방위적 압박을 펼치며 주도권을 잡아 나갔다. 나상호의 스피드를 활용한 우측면 파상공세에 우루과이는 당황한 듯 우왕좌왕했다.

한국이 마무리 슈팅에 실패하는 사이 우루과이가 공세에 나섰다. 전반 19분엔 페데리코 발베르데가 후방 롱패스를 받아 시도한 왼발 슛이 크로스바를 넘어갔고, 2분 뒤엔 마티아스 올리베라의 스루패스를 향해 다르윈 누녜스가 돌진했지만 김승규가 빠른 판단으로 거둬냈다.

이후 치고 받는 흐름이 이어졌다. 전반 33분 우측면에서 김문환이 올린 낮고 빠른 크로스를 이어 받은 황의조가 문전 앞에서 완벽한 찬스를 잡았지만 오른발 슈팅이 아쉽게 크로스바 위로 떴다. 10분 뒤엔 우루과이에 허용한 코너킥 상황에서 디에고 고딘의 헤더가 왼쪽 골포스트를 맞고 나와 위기를 넘겼다.

치열한 경기 양상은 후반에도 이어졌다. 한국이 황인범과 이재성을 앞세워 끈질긴 중원 싸움을 벌이는 탓에 우루과이는 좀처럼 공격을 풀어나가지 못했다. 디에고 알론소 감독은 후반 19분 루이스 수아레스를 빼고 에딘손 카바니 카드를 꺼내들었다. 한국은 이에 대응하기 위해 후반 28분 조규성, 손준호와 함께 이강인을 투입하며 변화를 꾀했다.

후반 31분 이강인 패스를 받은 조규성이 왼발 슈팅으로 우루과이 골문을 위협하자 우루과이는 4분 뒤 카바니 패스를 받은 누녜스의 오른발 슈팅으로 맞대응했다. 후반 44분엔 발베르데의 오른발 중거리슛이 왼쪽 골포스트를 맞추고 나왔고 1분 뒤 손흥민의 강력한 왼발 중거리슛이 우루과이 오른쪽 골포스트를 아슬아슬하게 벗어났다. 계속된 공방에도 양 팀은 경기 종료 휘슬이 불릴 때까지 상대 골문을 뚫어내지 못했다.

한국은 2018 러시아월드컵 3차전 독일전(2대 0 승)에 이어 연속 무실점으로 경기를 마쳤다. 한국이 월드컵서 두 경기 연속으로 실점하지 않은 건 최초다. 벤투호는 오는 28일 오후 10시 가나와 2차전에서 첫 승에 도전한다.

이동환 기자 [email protected]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1,909 / 1 Page
아르헨전 앞둔 네덜란드 선수들 “메시도 인간이다”

2022 카타르월드컵 8강에서 아르헨티나와 맞붙는 네덜란드 선수단이 승리를 향한 의지를 드러냈다.AP통신 등에 따르면 네덜란드 골키퍼 안드리스 …

“내 인생의 전부”… 황희찬, 조부모에 트로피 선물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대표팀을 16강에 올려놓는 결승골을 터트렸던 황희찬(26·울버햄프턴)이 포르투갈전 최우수 선수 트로피를 조부모에 선물…

음바페 마주할 워커 “레드카펫 깔아 줄 생각 없다”

잉글랜드 축구대표팀 라이트백 카일 워커는 2022 카타르월드컵 8강에서 프랑스의 공격을 책임지는 ‘슈퍼스타’ 킬리언 음바페를 마주하게 된다. 모…

‘굴욕패’ 감독도 재신임하는데…‘16강’ 벤투는 떠난다

2022 카타르월드컵에서 굴욕적인 패배를 당한 국가들이 패장들에 다시 한 번 기회를 주기로 했다. 한국이 16강 업적을 이뤄낸 파울루 벤투 감독…

메시 VS 반다이크… 아르헨·네덜란드 ‘창과 방패’ 매치

가장 날카로운 창과 제일 튼튼한 방패가 맞부딪힌다. 세계 최고 공격수 리오넬 메시(파리 생제르맹)가 이끄는 아르헨티나와 최고 수비수 버질 반다이…

부창부수…호날두 여친 “최고 선수 벤치에” 감독 비난

2022 카타르 월드컵에 출전한 포르투갈 축구 대표팀 주장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7)가 선발에서 밀려나자 그의 여자친구가 나서서 “세계 최고의 …

엿, 계란 맞고…월드컵 3번만에 환영받은 손흥민 [포착]

한국 축구 대표팀을 이끌고 16강 진출의 꿈을 이룬 ‘캡틴’ 손흥민(30·토트넘 홋스퍼)이 월드컵 세 번째 도전 만에 마침내 귀국길 박수를 받았…

승리 자축하다 날벼락…모로코인들, 伊극우에 ‘집단피격’

이탈리아 북부 베로나 중심가에서 월드컵 8강 진출을 자축하며 축제를 즐기던 모로코인들이 극우 단체 소속 청년들의 공격을 받았다.이탈리아 일간 ‘…

김병지, 벤투 성과 폄하 논란…“부회장 사퇴하라” 성토

국가대표 선수 출신인 김병지 대한축구협회 부회장이 파울루 벤투 감독의 재계약 불발과 관련해 지난 과정을 폄하하는 듯한 발언을 해 축구 팬들의 원…

벤투, 당신은 도대체‥ 2002월드컵 패배 후 “韓축하” 재조명

12년 만의 월드컵 16강 진출이라는 공을 세운 파울루 벤투(포르투갈) 감독이 과거 선수 시절인 2002년 한일월드컵 때 했던 인터뷰가 재조명 …

北도 ‘흥’며들었나…“남조선 주장선수” 손흥민 첫 언급

2022 카타르 월드컵에 한국 축구 대표팀 경기만 쏙 빼고 중계하던 북한 조선중앙TV가 한국-브라질전을 녹화중계하면서 ‘마스크 투혼’을 펼친 한…

“‘비공식’ 불만” 축협 해명…트레이너 측근 “절대 아냐”

한국 축구 대표팀 주장 손흥민의 개인 재활 트레이너인 안덕수씨가 SNS를 통해 대한축구협회를 겨냥한 폭로성 발언을 해 파문이 인 가운데, 축구협…

“韓, 선수보다 돈” 직격한 벤투…떠나면서도 “지원 필요”

12년 만의 월드컵 16강 진출 위업을 달성하고 한국 국가 대표팀을 떠나는 파울루 벤투(53) 감독이 지난달 대한축구협회를 향해 날린 뼈있는 충…

12년 만의 16강 ‘투혼’ 월드컵 태극전사들 금의환향

2022 카타르월드컵에서 사상 두 번째 원정 월드컵 16강 쾌거를 이룬 벤투호가 7일 금의환향했다. 입국장엔 1000여명의 팬들이 몰려들어 선수…

[헬로 알리흘라] 한국 16위·일본 9위… 8강 빼고 순위 확정

○…한국이 2022 카타르월드컵 최종 16위에 올랐다. 7일(한국시간) 포르투갈과 스위스의 경기를 끝으로 16강전이 모두 종료된 가운데 8강 진…

승부차기 막은 ‘야신’·1호 해트트릭 ‘신성’… 16강전 피날레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 마지막 날 최후방 골키퍼 포지션과 최전방의 스트라이커 자리에서 두 명의 영웅이 탄생했다. 모로코의 골키퍼 야신 부누…

커뮤니티 게시판


인갤러 톡


최근글


멤버 경험치 랭킹 - 월 1등 5만포 지급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