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뉴스

‘월드컵 데뷔’ 이강인 “재밌었다. 떨리기보다 설렜다”

컨텐츠 정보

본문

2022112500352017121_1669304120_0017708134.jpg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와의 경기에 출전한 이강인(21·마요르카)이 “너무 재미있었다. 선수로서 항상 경기에 뛰고 싶다. 경기를 뛸 때 최고로 행복하다. 떨렸다기보다는 설렜다”고 월드컵 데뷔 소감을 밝혔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2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우루과이와의 경기에서 0대0 무승부를 거뒀다.

이강인은 후반 29분 나상호(26·FC 서울)와 교체돼 경기에 나섰다. 이 경기로 이강인은 처음으로 월드컵 무대를 밟는 데 성공했다. 이강인이 그라운드에 등장하자 팬들은 이강인의 이름을 외치며 환호했다.

이강인은 투입과 동시에 날렵한 움직임을 선보였다. 이강인은 경기에 나선 후 얼마 안 돼 오른쪽 측면에서 강한 슈팅을 날렸다. 또 자신의 장기인 정확한 패스와 거침없는 드리블로 상대 진영을 부단히 흔들었다. 끈질기게 상대를 쫓아 압박하는 모습도 보였다.

이강인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모두 한 팀이 됐다. 팀워크, 스태프들에게도 감사하다. 너무 좋은 경기력에 무승부라는 결과가 아쉽다. 다음 경기에는 더 좋은 결과를 가지고 올 수 있도록 하겠다”며 “우루과이는 강한 상대였다. 형들과 코칭스태프와 잘 준비했다. 다음 경기를 더 잘 준비해서 좋은 결과가 있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벤투 감독으로부터 출전에 관한 얘기를 들었냐는 질문에는 “감독님께 달리 얘기 들은 것은 없다. 선수로서 항상 경기를 뛰고 싶은 마음은 있다. 뛸 수 있다고 기대하며 열심히 했다. 꼭 기회가 왔을 때 좋은 모습 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너무 재미있었다. 선수로서 항상 경기에 뛰고 싶다. 경기를 뛸 때 최고로 행복하다. 떨렸다기 보다는 설렜다. 최선을 다해 팀에 도움이 되기 위해 노력했다”고 답했다.

다음 경기 상대인 가나에 대해서는 “월드컵에 나왔다면 당연히 강한 상대다. 좋은 점을 갖고 있다. 우리는 어려운 경기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 잘 준비해서 하나의 팀이 돼 뛴다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팬들을 향해서는 “항상 많은 관심주셔서 감사하다. 모두가 최선을 다해 준비할테니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 보답하기 위해 더 열심히 뛰겠다.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박성영 기자 [email protected]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1,909 / 1 Page
아르헨전 앞둔 네덜란드 선수들 “메시도 인간이다”

2022 카타르월드컵 8강에서 아르헨티나와 맞붙는 네덜란드 선수단이 승리를 향한 의지를 드러냈다.AP통신 등에 따르면 네덜란드 골키퍼 안드리스 …

“내 인생의 전부”… 황희찬, 조부모에 트로피 선물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대표팀을 16강에 올려놓는 결승골을 터트렸던 황희찬(26·울버햄프턴)이 포르투갈전 최우수 선수 트로피를 조부모에 선물…

음바페 마주할 워커 “레드카펫 깔아 줄 생각 없다”

잉글랜드 축구대표팀 라이트백 카일 워커는 2022 카타르월드컵 8강에서 프랑스의 공격을 책임지는 ‘슈퍼스타’ 킬리언 음바페를 마주하게 된다. 모…

‘굴욕패’ 감독도 재신임하는데…‘16강’ 벤투는 떠난다

2022 카타르월드컵에서 굴욕적인 패배를 당한 국가들이 패장들에 다시 한 번 기회를 주기로 했다. 한국이 16강 업적을 이뤄낸 파울루 벤투 감독…

메시 VS 반다이크… 아르헨·네덜란드 ‘창과 방패’ 매치

가장 날카로운 창과 제일 튼튼한 방패가 맞부딪힌다. 세계 최고 공격수 리오넬 메시(파리 생제르맹)가 이끄는 아르헨티나와 최고 수비수 버질 반다이…

부창부수…호날두 여친 “최고 선수 벤치에” 감독 비난

2022 카타르 월드컵에 출전한 포르투갈 축구 대표팀 주장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7)가 선발에서 밀려나자 그의 여자친구가 나서서 “세계 최고의 …

엿, 계란 맞고…월드컵 3번만에 환영받은 손흥민 [포착]

한국 축구 대표팀을 이끌고 16강 진출의 꿈을 이룬 ‘캡틴’ 손흥민(30·토트넘 홋스퍼)이 월드컵 세 번째 도전 만에 마침내 귀국길 박수를 받았…

승리 자축하다 날벼락…모로코인들, 伊극우에 ‘집단피격’

이탈리아 북부 베로나 중심가에서 월드컵 8강 진출을 자축하며 축제를 즐기던 모로코인들이 극우 단체 소속 청년들의 공격을 받았다.이탈리아 일간 ‘…

김병지, 벤투 성과 폄하 논란…“부회장 사퇴하라” 성토

국가대표 선수 출신인 김병지 대한축구협회 부회장이 파울루 벤투 감독의 재계약 불발과 관련해 지난 과정을 폄하하는 듯한 발언을 해 축구 팬들의 원…

벤투, 당신은 도대체‥ 2002월드컵 패배 후 “韓축하” 재조명

12년 만의 월드컵 16강 진출이라는 공을 세운 파울루 벤투(포르투갈) 감독이 과거 선수 시절인 2002년 한일월드컵 때 했던 인터뷰가 재조명 …

北도 ‘흥’며들었나…“남조선 주장선수” 손흥민 첫 언급

2022 카타르 월드컵에 한국 축구 대표팀 경기만 쏙 빼고 중계하던 북한 조선중앙TV가 한국-브라질전을 녹화중계하면서 ‘마스크 투혼’을 펼친 한…

“‘비공식’ 불만” 축협 해명…트레이너 측근 “절대 아냐”

한국 축구 대표팀 주장 손흥민의 개인 재활 트레이너인 안덕수씨가 SNS를 통해 대한축구협회를 겨냥한 폭로성 발언을 해 파문이 인 가운데, 축구협…

“韓, 선수보다 돈” 직격한 벤투…떠나면서도 “지원 필요”

12년 만의 월드컵 16강 진출 위업을 달성하고 한국 국가 대표팀을 떠나는 파울루 벤투(53) 감독이 지난달 대한축구협회를 향해 날린 뼈있는 충…

12년 만의 16강 ‘투혼’ 월드컵 태극전사들 금의환향

2022 카타르월드컵에서 사상 두 번째 원정 월드컵 16강 쾌거를 이룬 벤투호가 7일 금의환향했다. 입국장엔 1000여명의 팬들이 몰려들어 선수…

[헬로 알리흘라] 한국 16위·일본 9위… 8강 빼고 순위 확정

○…한국이 2022 카타르월드컵 최종 16위에 올랐다. 7일(한국시간) 포르투갈과 스위스의 경기를 끝으로 16강전이 모두 종료된 가운데 8강 진…

승부차기 막은 ‘야신’·1호 해트트릭 ‘신성’… 16강전 피날레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 마지막 날 최후방 골키퍼 포지션과 최전방의 스트라이커 자리에서 두 명의 영웅이 탄생했다. 모로코의 골키퍼 야신 부누…

커뮤니티 게시판


인갤러 톡


최근글


멤버 경험치 랭킹 - 월 1등 5만포 지급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