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뉴스

‘쵸비’ 정지훈이 부담감과 마주하는 방법

컨텐츠 정보

본문

2022011500512871412_1642175488_0016670770.jpg


젠지 ‘쵸비’ 정지훈이 2022시즌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젠지는 14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2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정규 리그 1라운드 경기에서 DRX를 2대 0으로 꺾었다. 1승0패(+2)로 리브 샌드박스, 담원 기아와 함께 공동 2위에 올랐다. 현재 1위는 가장 먼저 2승(0패 +3)째를 거둔 T1이다.

젠지는 DRX에 완승을 거뒀다. 1, 2세트 모두 초반부터 우위를 점해 물 흐르듯 자연스럽게 스노우볼을 굴렸다. 정지훈은 경기 후 국민일보와 인터뷰를 통해 “많은 이들의 기대를 받고 있다 보니 정말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면서 “앞으로 모든 경기를 이기겠단 마음가짐으로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즌 첫 승을 거뒀다. 어떤 마음가짐으로 오늘 경기를 준비했나.
“오랜만에 치른 실전이었고, 많은 이들의 기대를 받고 있다 보니 정말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 중요한 순간에 좋은 플레이를 보여드린 것 같아 기분이 좋다. 그렇지만 라인전에서 마음에 들지 않은 점이 몇 가지 있었다. 앞으로 보완해야 할 것 같다.”

-어떤 점이 마음에 들지 않았나.
“1레벨에 빅토르한테 ‘선제공격’을 터트리면서 라인을 푸시해야 했는데 룬의 효과를 발동시키지 못했다. 결과적으로 내가 생각했던 대로 구도를 만들지 못해 포션을 많이 써버렸다. 2레벨에도 실수가 나와 CS를 예상보다 많이 놓쳤다.”

-빅토르 대 코르키 구도가 앞으로 자주 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빅토르가 유리한 구도다. 코르키로 빅토르를 막아낼 방법이 있다고 생각해오다가 최근 새로운 빌드를 찾아내 재미를 보고 있다. ‘비스킷 배달’ 룬 대신 ‘미니언 해체 분석기’를, ‘부패 물약’ 대신 ‘롱소드’와 ‘체력 포션’ 3개를 고르는 게 골자다.”

-보조 빌드로 ‘결의’를 선택하고 1세트 땐 ‘불굴의 의지’를, 2세트 땐 ‘과잉 성장’을 골랐다.
“결의를 들면 1레벨 싸움을 강하게 할 수 있다. 1세트 땐 그라가스의 ‘몸통 박치기(E)’ ‘점멸’ ‘술통 폭발’ 콤보에 대처하기 위해 불굴의 의지를 들었다. 강인함을 챙기면 상대의 연계 플레이에 당하지 않는다. 항상 룬과 빌드 연구를 하고, 거기에 맞는 플레이 스타일을 찾고 있다.”

-팀마다 메타 해석이 조금씩 다르다. 정 선수가 생각하는 현재 메타의 핵심은 무엇인가.
“바텀에 14분 전 ‘순간이동’을 할 수 없다는 게 중요하다. 바텀에서 불리한 상성이 만들어지면 나나 다른 라이너가 개입해 풀어주기가 힘들어졌다. 나는 순간이동 활용을 잘하는 편이라고 생각하는데, 창출할 변수가 줄어든 만큼 이번 패치가 내게 호재는 아니라고 생각한다. 다른 챔피언을 많이 연구하고 있다. 잘 대처해보겠다.”

-트위스티드 페이트(트페)가 이번 패치의 최대 수혜자라는 데 동의하나.
“일각에선 이번 패치로 트페의 티어가 더 높아졌다는데 나는 잘 모르겠다. 12.1패치 이전에도 트페를 상대하면 트페의 첫 궁극기 활용을 순간이동으로 커버하지 못했다. 어차피 첫 순간이동은 서로 라인에 복귀하는 데 사용했기 때문이다.”

-‘쇼메이커’ 허수가 어제 정 선수의 솔로 랭크 플레이를 참고해 ‘기민함’을 들었다고 말했다.
“솔로 랭크에서 깨달음의 효율에 대해 많이 생각해봤다. 스킬 가속을 5씩 올려주는데 딱히 체감이 안 되더라. 게임이 길어지면 어차피 스킬 가속은 높아지기 마련이다. 차라리 기민함으로 이동 속도를 높여 맵 장악력을 늘리는 게 낫다고 생각한다. 두 룬은 유저의 취향에 따라 갈리는 정도라고 본다.”

-젠지에 대한 기대치가 높은데, 부담감을 컨트롤하는 정 선수만의 노하우가 있나.
“그런 걸 억제하는 방법은 솔직히 없다. 그렇지만 기대받는 만큼 실력이 좋으면 부담을 느끼지 않는다. 내가 잘하고, 내 실력에 자신 있으면 그 기대를 즐길 수 있다. 반면 부진한 상황에선 부담감을 느낀다. 현재는 내 기량이 조금 아쉽다. 잘하고 있는 것 같은데, 그래도 약간 아쉬움이 남는다.”

-다음 상대는 강팀으로 평가받는 담원 기아다.
“담원 기아전뿐 아니라 앞으로 모든 경기를 이기겠다는 마음가짐으로 준비하겠다.”

윤민섭 기자 [email protected]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8,148 / 1 Page
‘승승장구’ 벤투호, 몰도바 4-0 대파…평가전 2연승

벤투호가 2022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 2연전을 앞두고 치른 새해 두 번째 평가전에서도 완승을 거뒀다.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

농심, 신인 ‘피터’ 활약 힘입어 3연승 질주

2승1패를 기록 중이던 두 팀 간의 맞대결에서 농심 레드포스가 웃었다.농심은 21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2 LoL 챔피언…

‘기인’ 김기인 “태극마크? 좋은 성적부터 내야”

광동 프릭스 ‘기인’ 김기인이 뒤늦게 시즌 첫 승을 거둔 소감을 밝혔다.광동은 21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2 LoL 챔피…

살아난 광동, 리브 샌박 상대로 시즌 첫승 신고

광동 프릭스가 세 경기 만에 시즌 첫 승을 신고했다.광동은 21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2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DRX 2군, 7승1패로 LCK CL 선두 수성

DRX가 2군 리그 2주 차에 3승1패를 추가하며 순항을 이어나갔다.DRX는 17일부터 21일까지 네 차례 진행된 ‘2022 LCK 챌린저스 리…

배틀그라운드 스매쉬 컵, 내달 12일 개막

올해 첫 ‘PUBG: 배틀그라운드’ e스포츠 대회가 내달 개막한다.크래프톤은 배틀그라운드 스매쉬 컵(PSC)’ 시즌6를 오는 2월12일과 13일…

배그 모바일 글로벌 대회 결승 21일 시작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글로벌 e스포츠 대회 결승전이 막을 올린다.크래프톤은 ‘PUBG 모바일 글로벌 챔피언십(PMGC) 2021’의 그랜드 파…

[인터뷰] “부상 막으려 근육 키워요… 올 목표는 3승+α”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꾸준한 상승세를 보이는 선수 중 단연 눈에 띄는 건 이소미(23·사진)다. 2019년 투어 첫 시즌에 신인…

“월드컵 티켓이 목표? 우린 우승하러 왔다”

한국 여자 축구대표팀이 사상 첫 아시안컵 우승 사냥에 나선다.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1일 인도 푸네의 시브 크해트라파티 종합경기장에서…

‘룰러’ 박재혁 “프레딧, ‘원 팀’으로 플레이하더라”

젠지 ‘룰러’ 박재혁이 실수를 줄이고 운영 능력을 보완해 우승에 도전하겠다고 말했다.젠지는 20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2…

젠지, ‘자이언트 킬러’ 프레딧 꺾고 개막 3연승

젠지가 개막 3연승을 달렸다.젠지는 20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2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정규 리…

‘제우스’ 최우제 “잘 준비한 밴픽이 DRX전 승리 요인”

DRX를 꺾고 3연승에 성공한 T1 ‘제우스’ 최우제가 “방심은 금물”이라고 말했다.T1은 20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2…

엇갈린 희비…T1 3전 전승, DRX 3전 전패

희비가 극명하게 교차했다. 승자는 3전 전승, 패자는 3전 전패를 기록했다.T1은 20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2 LoL …

韓여자축구 “월드컵 티켓? 우린 아시안컵 우승하러 왔다”

한국 여자 축구대표팀이 사상 첫 아시안컵 우승 사냥에 나선다.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1일 인도 푸네의 시브 크해트라파티 종합경기장에서…

뉴 스테이트, ‘총 상금 3억원’ e스포츠 대회 연다

게임사 크래프톤은 모바일 배틀로열 신작 ‘배틀그라운드: 뉴 스테이트’로 대회를 연다.20일 크래프톤에 따르면 다음달 국내에서 첫 아마추어 e스포…

GS칼텍스 ‘천적본능’ 되살릴까, 도로공사 ‘新천적’ 될까?

여자배구 한국도로공사와 GS칼텍스가 2연전에 돌입한다. ‘봄 배구’에 안착할 수 있는 2위 자리를 둔 주요한 승부처다.두 팀은 20일 서울 장충…

커뮤니티 게시판


인갤러 톡


최근글


멤버 경험치 랭킹 - 월 1등 5만포 지급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