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뉴스

“한국 최초”…우상혁, 도쿄金 꺾고 다이아몬드리그 우승

컨텐츠 정보

본문

2022051411324096572_1652495561_0017076636.jpg

우상혁(26·국군체육부대)이 한국 선수 최초로 세계육상연맹 다이아몬드리그 개막전 남자 높이뛰기에서 우승했다.

우상혁은 14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2022 세계육상연명 다이아몬드리그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2m33을 넘어 1위를 차지했다. 도쿄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이자 ‘카타르 육상 영웅’으로 불리는 무타즈 에사 바심(카타르·2m30)을 제친 성적이다.

우상혁이 넘은 2m33은 자신이 보유한 실외 한국기록(2m35)과 실내 한국기록(2m36)보다는 낮았지만, 2022년 세계 실외 최고 기록이다. 앞서 2022년 실내 대회에서 2m36으로 시즌 최고 기록을 세웠던 우상혁은 실외 대회에서도 최고 기록을 작성하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날 2m30을 넘은 건 우상혁과 바심, 단 두 명이었다. 승부는 2m33에서 갈렸다. 우상혁은 1차 시기에 이를 넘었으나 바심은 1차 시기를 실패했다. 이후 바심은 2m35로 역전을 노렸으나, 이마저도 넘지 못했다.

우상혁은 우승 상금 1만 달러(약 1280만원)와 다이아몬드리그 포인트 8점을 획득했다. 한국에서는 2014년 도하 대회에 남자 100m 여호수아, 400m 임찬호가 다이아몬드리그에 참가한 적은 있으나, 우승은 우상혁이 처음이다.

우상혁은 “처음 출전한 다이아몬드리그 대회에서 올 시즌 세계 1위 기록을 수립하며 우승해서 행복하다”며 “다음주(21일) 영국 버밍엄 다이아몬드리그 대회에서도 기록을 경신할 수 있도록 노력하며, 즐기겠다”고 밝혔다. 또 “저를 응원하는 분이 많아져서 더 신나게 뛴다”고도 덧붙였다.

2022051411325596573_1652495577_0017076636.jpg

세계 정상급 선수들이 참가하는 다이아몬드리그는 1년에 총 14개 대회가 열린다. 13개 대회에서 랭킹 포인트로 순위를 정한 뒤 마지막 14번째 대회에서 최종 우승자를 가린다. 올해는 오는 7월 예정됐던 상하이 대회가 중국의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취소돼 13개 대회만 열린다.

각 대회 우승자는 승점 8점을 획득하며, 상위 6명이 다이아몬드 마지막 대회에 참가할 수 있다. 다이아몬드리그 ‘개막전 챔피언’에 오른 우상혁은 오는 21일 영국 버밍엄에서 열리는 다이아몬드리그에 나서 2연속 우승을 노린다.

이주연 인턴기자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9,555 / 1 Page
[포토] 마라도나에 헌정하는 항공기 공개

아르헨티나 축구 영웅 디에고 마라도나가 월드컵 우승 트로피에 입 맞추는 모습이 담긴 항공기 '탱고 D10S'가 25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 수도…

[게임 사자후] e스포츠 커리어 패스

프로게이머, 개인방송, BJ, 크리에이터. 이제는 생소하지 않은 단어들이다. 10대 청소년들에게는 선망의 대상이 되는 단어들이기도 하다.이 단어…

화수분도 이젠 다 말랐나…심상찮은 두산 하락세

7년 연속 한국시리즈 진출에 빛나는 두산 베어스가 추락하고 있다. ‘화수분’과 ‘잇몸 야구’로 상징되는 팀 컬러에도 헐거워 진 선수층을 극복하지…

‘무릎꿇기 후 실직’ 캐퍼닉, 5년여 만에 복귀하나

인종차별에 저항하는 ‘무릎 꿇기’로 사실상 퇴출됐던 미국 내셔널풋볼리그(NFL)의 전 쿼터백 콜린 캐퍼닉이 5년여 만에 NFL에 복귀할 수도 있…

역시 최고 인기남…허웅 올스타 유니폼 경매 최고가 낙찰

KBL 최고 인기스타 허웅이 올스타 유니폼 경매에서도 최고가 낙찰을 기록하며 맨파워를 입증했다.KBL은 최근 닷새간 진행한 2021-2022시즌…

‘득점왕’ 손흥민 vs 살라 맞붙는다…韓·이집트 대결 성사

2021-2022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에서 공동 득점왕을 차지한 손흥민(토트넘 홋스퍼)과 모하메드 살라(리버풀)가 국가대표 유…

“축하해, 쏘니”… EPL 공동득점왕 살라도 손흥민 축하

2021-2022 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공동 득점왕에 오른 모하메드 살라(리버풀)가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을 향해 축하 인사를 건…

득점왕 손흥민 EPL ‘올해의 골’ 후보… 통산 2번째 도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 손흥민이 2021-2022 시즌 EPL ‘올해의 골’ 10인의 후보에 올랐다. 아시아 최초의 EPL 득점왕…

손흥민, 생애 두 번째 ‘올해의 골’ 수상 도전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 손흥민이 생애 두 번째 ‘올해의 골’ 수상에 도전한다.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사무국은 25일(현지시…

프로농구 FA 종료… ‘연봉킹’ 김선형 8억 잔류

프로농구 FA(자유계약) 시장이 25일 자율협상 종료와 함께 큰 틀에서 일단락됐다. 이번 FA ‘빅6’의 행선지가 모두 결정된 가운데 대규모 연…

빛나는 샛별… 파리올림픽 GO~

‘확 젊어진’ 한국 여자배구 국가대표팀이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세자르 에르난데스 곤잘레스 신임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배구 국가대표팀이 25일 충…

[포토] ‘2점 홈런포’ 자축하는 최지만

메이저리그(MLB) 탬파베이 레이스 최지만이 24일(현지시간) 미국 마이애미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와 원정경…

‘맨유는 쓰레기’ BBC 자막사고… 맨유 팬들은 쓴웃음

영국 공영방송 BBC가 생방송 중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구단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를 비하하는 자막을 내보내는 방송사고를 냈다. B…

“살라가 뭐 줬냐” 손흥민 득점왕에 진심이었던 토트넘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홋스퍼 선수단은 공격수 손흥민(30)의 득점왕을 한마음으로 염원했다. 프리미어리그 최종전에서 결정적인 득점…

마음에 드는 경기가 없었다는 ‘페이커’ 이상혁

“(럼블 스테이지에서) 특별히 마음에 드는 경기는 없었던 거 같다. 100% 전력을 보여주지 못했다.”현재 T1의 화두는 ‘자신과의 싸움’이다.…

‘트레블 도전’ 리버풀의 클롭 감독… EPL 올해의 감독 선정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올해의 감독으로 선정됐다.EPL 사무국은 24일(현지시간) 클롭 감독이 202…

커뮤니티 게시판


인갤러 톡


최근글


멤버 경험치 랭킹 - 월 1등 5만포 지급


알림 0